WORKS

이리루

2021, 서울시 은평구


잘 닦인 도로만이 마을 구조를 알려주고 있던 2013년 이곳에 처음 방문했을 때 놀랐던 기억이 생생하다. 북한산을 지척에 두고 한옥 마을을 만들겠다고 나선 것과, 그곳이 엄연히 대도시 ‘서울특별시’ 행정구역 안에 있다는 것에 놀랐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 2018년. 마을의 모습이 어느정도 갖춰 갈때 쯤 150여개 필지 중에서도 꽤나 입지 조건이 좋은 필지를 구입한 건축주와 인연이 닿아 마을 경관의 한 조각을 설계할 소중한 기회를 얻었다. 현대건축을 전공한 건축가로서 한옥은 흥미로운 탐구 대상이다. 평면의 질서와 위계가 단면과 입면에 연동되고 집의 큰 틀이 조직되는 한옥의 구법을 다루는 일은 쉽지 않은 작업이다. 이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건축주 뿐만 아니라 설계 초기단계에서 부터 도편수, 시공사와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했고, 많은 도움을 받았다. 이제 프로젝트를 리뷰하는 단계에서 다음 세가지 꼭지로 은평한옥 이리루에 담긴 의미를 짧게 정리하고자 한다.


도시건축으로서 이리루 

대지는 두개의 직선과 동그랗게 말린 곡선이 만든 부채꼴 형이다. 한옥을 앉히기에는 쉽지 않은 대지 형상이지만, 설계 조건은 명확했다. ‘한 지붕, 세 채의 집'. 지상 1,2층에 건축주 내외가 생활할 살림집 한채, 나머지 게스트 하우스를 위한 두채다. 그리고 세 채의 집이 공유하며, 생활에 필요한 인프라 공간을 지하에 넉넉히 마련하는 것이 설계 과제였다. 이렇게 총 3개층 다층한옥에서 각각의 프로그램과 기능이 복합적 그리고 독립적으로 공존하기 위해서는 합리적인 동선 계획이 중요했다. 이 부분을 해결하기 위해 북쪽으로 이 집의 규모에 맞게 자주식 연접 주차 2대를 계획했고, 동일한 켜에 퇴칸을 내어 돌음식 계단실을 만들었다. 이 계단은 층별로 1층 게스트하우스와 2층 주인집, 지하1층 다목적 공간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수직 이동 공간이며, 동시에 층간 간섭을 받지 않고, 각 층별로 접근할 수 있는 출입 공간 역할을 한다. 이와 더불어 ‘덤웨이터' 설비는 3개층 수직 샤프트를 가지고 지하의 메인주방, 세탁실, 창고 공간을 시작으로 이 집의 훌륭한 운송수단 역할을 해내고 있다. 도시건축에서 밀도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프로그램의 복합성을 적절히 해결하는 것이 주요 과제가 될것이다. 이리루는 비록 80평 남짓한 소규모 한옥이지만, 다층건물, 복합용도로서 고밀도 도시에 적응하는 한옥으로서 현명한 해법을 찾는데 의미있는 작업이 되었다.


현대한옥으로서 이리루

한옥이라는 살림집에서 살 생각을 하니 가장 먼저 생기는 걱정이 ‘너무 춥다. 너무 덥다’ 다. 사실이다. 한옥의 벽체 구성은 도리, 장여, 벽체, 중인방, 하인방 등 서로 다른 기능적 요소들이 연접하면서 벽면을 만드는 방식이다보니, 단열구성 뿐만 아니라 재료가 만나는 이음부의 틈에 생기는 우풍 등이 피부로 느끼는 추위와 더위를 가중시킨다. 이리루는 전통적인 벽체 단면구성, 지붕 단면구성을 지향하지 않았다. 벽체는 2”x4” 경량 목조주택 벽체 구성을 차용하여 마감, 방습층, 단열층을 구성했다. 각종 인방, 문선 등은 집의 미관을 헤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장식적인 요소로 단순화했다. 이는 세치 또는 네치 정도의 인방 두께안에서 단열과 마감층까지 해결해야 하는 한옥의 구조적 단점을 극복하고 부재 변형에 따른 우풍과 인방 등에 의해 생기는 단열층의 불연속성과 콜드브릿지를 보완해주는 역할을 한다. 특히 지붕 단열은 열손실을 가중시키는 전통 양식(적삼목과 진흙층을 이용한 습식 공법)을 채택하지 않았다. 지붕 물매를 잡아주는 건식 목조틀 공간을 형성하고 그 사이를 단열폼을 충진하여 지붕에서의 열손실을 최소화했다. 


이리루, 그 다음 한옥을 위해

서울시에는 한옥건축을 장려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제도가 있고, 많은 지자체에서 유사한 제도를 앞다퉈 운영중이다. 이런 노력의 결과로 한옥은 과거에 비해 더 많이 보급되는 기회를 갖게 된다. 하지만 여전히 생활공간으로서 한옥은 한 개인으로서는 쉽게 범접할 수 없는 건축양식이다. 먼저, 기존 건설산업의 시스템이 한옥을 짓는 행위와 여전히 괴리 되어 있다. 목구조에 대한 각종 규제와 기준은 과거에 비해  많이 정비 되었지만, 아직 한옥에 맞춰진 기준은 미비하며, 수량 산출 및 단가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없어 신뢰할수 있는 공사 내역서 조차 꾸릴수 없는 상황이다. 전통 건축인 한옥을 계승하고 보급, 발전 시켜야한다는 명분을 내세우기엔 실제 관련 산업의 현실은 매우 초라하다. 2013년 이후 은평한옥마을에 150채의 한옥을 채우는 동안 한옥관련 산업 전반에 축적된 경험치적 영향은 작지 않을 것이다. 완성된 결과물에만 집중하기보다는 그 과정에 있었던 설계, 시공, 행정적 데이터들을 수집하고 정리하여 한옥 관련 산업의 현실적인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며, 그 일은 공적인 영역에서 적극적으로 수행되어야 할 것이다.

(글. 양정원, '한옥문화' 63호 발췌)



more images +


위치

서울시 은평구

용도

단독주택+게스트하우스

연면적

281.47㎡ 

규모

지하1층+지상 2층

구조

RC구조+한식목구조

시공

현영종합건설

사진

박영채





ⓒ 2020 (주)건축사사무소 오브


Tel. 02-6401-1188(1155) 

Fax. 02-6401-1199

Email. aubeoffice@naver.com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52길 7-8, 2층 (삼미빌딩, 한강로2가동) 2nd floor, 7-8, Hangangdae-ro 52gil, Yongsan-gu, Seoul, Korea

ⓒ 2020 (주)건축사사무소 오브

Tel. 02-6401-1188(1155)  |  Fax. 02-6401-1199  |  Email. aubeoffice@naver.com
서울특별시 마포구 토정로 241, 5층 (서린빌딩, 신수동) ㅣ 5th floor,241, Tojeong-ro, Mapo-gu, Seoul, Republic of Korea